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자료검색 신간도서 전체보기
신간도서 상세표
도서구분 아동도서 출판사 느림보
제목 커다란 사과가 데굴데굴 발행년 2014년년
저자 심미아 소장처 [어린이누리] JA 810.82 심38ㅅ v.2
자연스럽게 소유의 개념을 익혀요

아이들은 처음 발견한 물건을 자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커다란 사과가 데굴데굴》에 등장하는 생쥐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그 사과는 생쥐의 것이 아닙니다. 곰의 사과나무에 떨어졌으니 사과의 주인은 곰입니다.곰이 사과를 가지고 가 버리지만 생쥐는 이 사실을 받아들이기 힘듭니다. 사과가 나를 향해 굴러왔으니 당연히‘ 내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생쥐는 막무가내로 떼를 써 보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커다란 사과가 데굴데굴》은 우연히 사과를 발견한 생쥐의 천진한 모습과 감정 변화를 사실적으로 담았습니다. 커다란 사과를 발견한 기쁨, 다른 친구에게 뺏기지 않으려는 경계심, 실제 주인이 나타났을 때의 당혹감은 5~7세 아이들의 감정과 굉장히 닮아 있습니다. 사과의 주인이 따로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순간의 복잡 미묘한 감정을 표현한 여섯 번째 장면은 단연 압권입니다. 이런 생쥐의 모습을 통해 아이들은‘ 내가 처음 봤다고 해서 내 물건은 아니구나.’라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알게 됩니다.
저자소개 재미있는 것들이 가득한 할아버지 댁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심미아는 그림 그리는 것이 좋아 그림책 작가가 된 행복한 사람이다. 한국출판미술신인대상전 특별상과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 우수상을 받았다. 쓰고 그린 그림책으로 『고양순』, 『장화 쓴 공주님』, 『집에 가는 길』이 있다.
만족도조사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