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자료검색 추천도서 전체보기
추천도서 상세표
도서구분 일반도서 출판사 김영사
제목 우리 나무의 세계 발행년 2011년년
저자 박상진 소장처 [책누리] 481.9911-박52ㅇ-v.1
생태학적 접근을 넘어 인문학적으로
보다 깊고, 보다 넓게 본 나무에 담긴 역사와 철학!

우리나라 나무 문화재 연구 분야 권위자인 박상진 교수가 40여 년의 연구 끝에 마침내 완성한 책이다. 책에서 저자는 '문화ㆍ역사ㆍ나무’라는 서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주제의 연결고리를 찾아내고, 자연과학자와 인문학자의 눈을 통해 나무에 서려 있는 수많은 이야기들을 끌어냈다. 5천 년 우리 역사의 현장을 지키면서 좋은 일, 궂은 일, 민족의 슬픔, 기쁨 모두를 함께한 나무 속에서 발견한 문화와 역사, 철학과 만날 수 있다.

저자는 우리 나무의 세계를 이야기로 펼치기 위해, 우선 1천여 종이 넘는 우리 나무 중 242종을 골라냈다. 이 숫자는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이 알고 있는 우리 나무는 거의 다 포함되는 것으로 이 땅의 알 만한 나무는 모두 아우른 셈이다. 저자는 이해를 돕기 위해 242종으로 나누고, ‘꽃이 아름다운 나무’ ‘과일이 열리는 나무’ ‘약으로 쓰이는 나무’ ‘생활에 쓰이는 나무’ ‘가로수로 심는 나무’ ‘정원수로 가꾸는 나무’ ‘재목으로 쓰이는 나무’ ‘만나기 어려운 귀한 나무’의 여덟 분류로 나누어 독자들이 친근하게 다가서게 하였다. 또한 나무 종류마다 간추린 생태학적 설명과 퀄리티 높은 사진, 김홍도, 신윤복 등의 옛 그릠을 통해 이해를 돕게 하며, 무엇보다 나무에 서려 있는 수많은 이야기를 끌어내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나무는 역사의 현장에서 한국사의 희로애락을 함께했으며, 역사의 격변을 묵묵히 지켰다. 궁궐에 있는 나무는 왕조의 흥망을 지켜보았으며, 산이나 들 등 백성들의 생활 터전에서 자라는 나무들은 먹잇감으로, 약재, 생활도구로 삶의 일부가 되어 왔다. 전설과 사연, 설화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으며, 한국사를 움직인 수많은 사람들과 관련이 돼 오기도 했다. 나무 문화재에 숨겨진 한국사의 숨은 비밀은? 나라의 격변을 묵묵히 지켜본 역사 현장 속의 나무가 알고 있는 사연은 무엇인가? 김홍도, 신윤복, 정선이 매료되고, 백석, 김소월, 유치환 시의 주인공이 된 나무는? 저자는 나무들의 다채로운 삶과 풍부한 이야기들을 치밀한 고증으로 분석, 추적하였으며, 생태를 생생히 담은 700여 장의 사진과 50여 장의 옛 그림을 통해 우리 나무의 세계를 완성하였다.
저자소개 우리나라 나무 문화재 연구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인 박상진 교수는 1963년 서울대학교 임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교토대학 대학원에서 농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산림과학원 연구원을 거쳐, 전남대학교 및 경북대학교 교수를 지냈고, 지금은 경북대학교 명예교수로 있다. 나무의 세포 형태를 공부하는 목재조직학이 주 전공인 저자는 일찍부터 나무 문화재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일에 매진해왔다. 해인사 팔만대장경판, 무령왕릉 관재, 고선박재, 사찰 건축재, 출토목질유물 등의 재질 분석에 참여했다. 2002년 대한민국 과학문화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07~2009년에 걸쳐 문화재청 문화재위원(천연기념물 분과)을 역임했다. 현재는 한국의 사계를 수놓는 주요 수목 및 천연기념물 문화재 나무를 통해 우리 문화와 역사 속에서 나무 이야기를 찾아내고, 각종 매체를 통하여 관련 사진과 글을 직접 기고하고 있다. 저서로는 《나무에 새겨진 팔만대장경의 비밀》(김영사, 2004), 《역사가 새겨진 나무이야기》(김영사, 2004), 《나무, 살아서 천년을 말하다》(랜덤하우스중앙, 2004), 《궁궐의 우리나무》(눌와, 2001), 《朝鮮王宮の樹木》(世界書院, 2005), 《우리문화재... 나무 답사기》(왕의 서재, 2009) 등을 비롯해 전문서인 《목재조직과 식별》(향문사, 1987) 등 여러 권이 있다.
만족도조사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